IPA, 항만분야 탄소중립 실현 사업 기반 마련 위해 한국가스공사와 업무협약 체결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2021.06.09. 113

(ipa 보도자료) 210609 ipa, 항만분야 탄소중립 실현 사업 기반 마련 위해 한국가스공사와 업무협약 체결.hwp  hwp파일 아이콘 (ipa 보도자료) 210609 ipa, 항만분야 탄소중립 실현 사업 기반 마련 위해 한국가스공사와 업무협약 체결.hwp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인천항 물동량 지속 증가와 더불어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 등 친환경 항만 조성을 위한 인천항의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한국가스공사와 공동으로 항만분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저탄소 모빌리티용 인프라 구축 타당성 분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업무협약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서면으로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은 인천항의 ‘2050 국가 탄소중립 대응과 글로벌 미래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천항 저탄소 모빌리티용 LNG 기반 융복합충전소타당성 검토용역을 공동으로 수행하기 위하여 이뤄졌다.

 

항만 물동량이 증가하면 접안선박 및 항만장비 등의 이용이 확대되고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증가하게 되므로 입자상 물질(PMx)과 가스상 물질(NOx, SO2 )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앞서, IPA노후 예선 친환경 연료 선박 대체건조 컨테이너터미널 하역장비인 야드트랙터 배출가스저감장치 부착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 비중이 높은 분야에서 배출 저감사업을 우선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IPA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항만 진출입 트레일러 및 고중량 트럭 및 차량 등의 친환경화를 통한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 사업 모델을 확보할 계획이다. 항만이용 업·단체에 따르면, 인천항 인근에 친환경 연료공급 인프라가 부족하여 해당 차량들의 친환경 엔진 전환이 어렵고, 친환경 엔진 또한 LNG CNG 수소 전기 등 종류가 많아 탄소중립을 위한 효과적인 방안 수립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IPA는 향후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인천지역 친환경 연료시장에 대한 미래 전망과 항만 저탄소 모빌리티 수요 예측 해상부터 육상까지 복합에너지의 수요 대응이 가능한 융복합충전스테이션 모델의 부지 조사 및 적합성 분석 해당 모델의 경제성 분석과 중장기 로드맵 구성 등 타당성 분석에 나설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 김성철 항만환경부장은 인천항 물동량이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항만대기질 개선을 위한 환경친화적 항만운영 노력은 필연적이라며, “이번 타당성 분석을 통해 항만 이용업·단체들의 저탄소 모빌리티 전환을 앞당기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PA는 인천항 진출입 선박, 하역장비, 트레일러 등 저탄소 모빌리티 수요를 확인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세부적인 논의 및 도입계획 수립을 본격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등록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번호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공개여부 답변여부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