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재창업 준비 기업에게 발판 마련(8.18)

2020 게시글 보기
최유나 2020.08.19.

ipa, 재창업 준비 기업에게 발판 마련.jpg  jpg파일 아이콘 ipa, 재창업 준비 기업에게 발판 마련.jpg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인천항에서 다시 한 번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우수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보유함에도 불구하고 시장기회 획득에 실패해 재창업을 준비 중인

    재기창업자 지원 및 육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인천항에서 다시 한 번은 인천항만공사가 2017년부터 추진해 온 항만특화 벤처 창업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현재까지 12개 창업기업을 선정해 사업 개발과 지속성 확보를 위한 시제품 개발비, 인건비 등을 지원해 왔다.

 

이번 공모에 선정되는 3개 기업은 1년 간 신규 인력 채용·창업 아이템 개발비용 2천만 원

    인천항만공사 내부 인적자원 활용 전문 멘토링 인천대 창업스튜디오 창업 기업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지원받게 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4차 산업 및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에게 평가가점을 부여해 포스트 코로나를 이끌 수 있는

    신기술 창업 기업을 집중 발굴·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그간 참여 기업은 매출향상 및 고용창출의 성과를 거두었는데, 이 중 전년도 지원기업이었던 한국도시재생기술()

    중국 소재 유관 기관 2곳과 기술협력 및 생산계약을 체결하고 고유기술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아울러, 허니비()

    콘텐츠 개발 업무 프로세스를 구축해 고객사를 15곳에서 25곳으로 대폭 확대하는 성과를 거뒀다.

 

금년도 지원 사업은 오는 24일까지 인천대학교 창업지원단 홈페이지(inustartup.or.kr)를 통해 세부내용을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신청서를 작성해 접수하면 된다.

 

인천항만공사 안길섭 사회가치실장은 “IPA가 보유한 자원을 적극 활용해 신규 창업기업과 함께 공동의 노력을

    지속하겠다,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인천 지역 창업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