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대기질 개선 확연...환경기준 초과일수 줄고 비율도 줄어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등록일 2021.06.08. 조회수 196
첨부파일

(ipa 보도자료) 210608 인천항 대기질 개선 확연...환경기준 초과일수 줄고 비율도 줄어.hwp hwp파일 (ipa 보도자료) 210608 인천항 대기질 개선 확연...환경기준 초과일수 줄고 비율도 줄어.hwp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공사에서 운영 중인 항만대기질 측정소의 데이터 분석 결과 항만지역의 대기질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IPA는 효과적인 친환경 정책 수립·추진을 위해 201812월 북항 목재부두 및 남항 석탄부두, 201912월 신항 관리부두에 항만대기질 측정소를 자체 설치하고 인천항의 항만대기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지난해 1분기와 올해 1분기 대기질 측정값을 비교하여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초미세먼지(PM2.5)*24시간 평균 대기 환경기준** 초과일수는 도심지역인 인천 신흥동 및 구월동에서는 악화된 반면, 항만지역인 남항(10%), 북항(21%), 신항(11%)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 PM(Particulate Matter Less than) : 미세먼지의 크기를 나타냄

      - 미세먼지(PM10) : 입자의 크기가 10이하인 먼지 / 초미세먼지(PM2.5) : 입자의 크기가 2.5 이하인 먼지로 대부분 인위적인 공해에 의해 생성되는 등 미세먼지보다 유해성이 큼

     ** (24시간 평균 대기 환경기준) PM10 : 100// PM2.5 : 35/

 

또한, 도심지역인 인천 신흥동의 올해 1분기 24시간 평균 환경기준 초과일수의 경우 미세먼지(PM10) 11일 초미세먼지(PM2.5) 42일을 기록해 전년 대비 나빠지기도 했다.

 

항만지역 초미세먼지(PM2.5) 24시간 평균 환경 기준 초과일수가 개선된 것은 정부와 IPA의 항만대기질 개선 정책 효과가 일조한 것으로 보여진다. 앞서 IPA는 항만지역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하여 인천항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Vessel Speed Reduction program, VSR)’ 운영 항만 하역장치 친환경화 지원사업(DPF 부착 등) 선박 육상전원공급시설(Alternative Maritime Power supply, AMP) 도입·운영 노후 디젤연료 예선을 친환경 연료추진 선박으로 대체하는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반면, 도심지역 중 인천 신흥동의 경우 인근 서해대로, 순환고속도로, 신흥사거리 등 차량 교통량이 많은 곳으로 통행차량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인천항만공사 김성철 항만환경부장은 미세먼지는 국내외의 영향을 모두 받는데, 작년에 비해 올해는 외부 영향이 불리하게 작용했음에도 불구하고 개선효과가 나타났다, “앞으로도 정부와 함께 항만대기질 개선을 선도하는 인천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IPA는 항만대기질 측정소의 실질적 활용도와 대기질 통합관리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정부 이관을 추진중에 있다.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등록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번호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공개여부 답변여부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챗봇 열기(새창)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