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벌크 물동량 전년 대비 증가로 반전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등록일 2014.11.27. 조회수 2276
첨부파일

20141127인천항벌크물동량전년대비증가로반전.hwp hwp파일 20141127인천항벌크물동량전년대비증가로반전.hwp


인천항에서 올들어 10월까지 처리한 벌크화물 물동량이 1년 전보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유창근)에 따르면, 10월 인천항에서 처리한 벌크 물동량은 전년 동월대비 9.19% 증가한 910만RT*(운임톤)를 기록했다.


※ RT는 중량이나 용적(부피) 단위로 산출되며, 둘 중 운임이 높은 쪽이 실제 운임으로 결정되는 운임톤(Revenue Tons)을 말한다.



연간 누적 물량으로도 전년 동기 대비 0.1% 늘어난 9,082만RT로 집계돼 전년 물량을 소폭이나마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항 벌크 물동량은 2월부터 전년 동월 대비 물량 감소가 지속되면서 8월에는 누적 물량을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까지 감소했었다. 그러나 연초 실적과 9월 이후 2개월 간의 물량 증가에 힘입어 10월 말을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세로 돌아섰다. <참고 1 그래프 참조>


* 벌크화물의 전년 대비 누계 증가율(%) : △0.7('13.07) → △2.2('13.08) → △0.8('14.09) → 0.1('14.10)



벌크 수출입 물량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수입이 5,600만RT로 전체 물량 중 61.7%의 비중을 차지했다.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1.1%였다. 연안화물 점유율이 29.0% 비중으로 그 뒤를 이었고, 수출화물 비중은 9.1%를 기록했다.



물량 증가세를 견인한 주요 품목은 전체 물동량 중 점유율 기준으로 석유정제품(14.7%), 모래(14.0%), 유연탄(11.3%), 화학제품(1.5%), 기계류(0.5%) 등이었다.



증가 품목 중 석유 정제품은 북항 SK돌핀 3부두 접안능력 증대(12만톤급 → 33만톤급) 이후 VLCC*입항에 따른 석유제품 하역량 증가에 따른 것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한 1,334만RT를 기록했다. 유연탄은 영흥화력 5호기 신규 가동에 따른 연료수입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20.4% 증가한 1,026만RT가 처리됐다. 화학제품은 SK인천석유화학 생산제품의 중국 수출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6% 증가한 136만RT가 처리됐다.


* VLCC(Very Large Crude-Oil Carrier) : 17.5만톤∼32만톤급 대형 유조선


감소 품목 중 석유가스류는 원전 정상가동에 따른 LNG 수요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15.0% 감소한 2,242만RT를 기록했고, 차량은 원·달러 환율하락 및 엔저 현상에 따른 중고차 수출 가격의 경쟁력 저하와 중동국가의 연식제한(10년 → 5년) 강화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7.9% 감소한 434만RT를 기록했다.


* 차량의 전년 대비 누계 증가율(%) : △4.6('13.07) → △6.1('13.08) → △5.1('14.09) → △7.9('14.10)


인천항만공사 물류산업육성팀 김종길 실장은 “에너지 및 화학제품 등 화물 증가에 힘입어 연말까지 벌크 물동량이 전년 대비 1% 정도 증가한 1억1,062만RT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15년에도 LNG, 유연탄 등 에너지 화물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벌크물동량 증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챗봇 열기(새창)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