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인천 신항 컨테이너터미널 일용직근로자 대기실 대폭 개선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등록일 2021.07.29. 조회수 353
첨부파일

(ipa 보도자료) 210729 ipa, 인천 신항 컨테이너터미널 일용직 근로자 대기실 대폭 개선.hwp hwp파일 (ipa 보도자료) 210729 ipa, 인천 신항 컨테이너터미널 일용직 근로자 대기실 대폭 개선.hwp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의 약 60% 이상을 처리하는 신항의 중단없는 항만 운영과 폭염 속 항만근로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추진한 라싱작업(Lashing:고박작업) 일용직 근로자 대기실 환경개선 사업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4월 체결한 IPA와 다자간* 일용직 근로자의 근로환경 개선 목적 업무협약을 계기로 시작한 근로자 대기실 환경개선 사업은 IPA대기실 공간 추가 집기류 등 설치 등 근로환경 개선 비용을 각 컨테이너터미널 당 5천만 원, 1억 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 인천항운노동조합(위원장 최두영), ()인천항만산업협회(회장 강준기),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대표 정국위),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대표 홍창의)

 

개선된 근로자 대기실은 냉난방기기 8안전화 건조기 5비접촉식 체온측정 자동 손소독기 13대 등 집기 및 방역물품을 설치하고, 특히, 기존 7곳의 대기실을 11곳으로 대폭 확충하여 휴게공간을 분리함으로써 근로자 편의성은 높이고 대기 인원 밀집도는 낮춰, 대기실 개선과 코로나19 확산 가능성 차단 등 두 마리 토끼를 한번에 잡았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그간 어려운 환경 속에서 근로한 일용직 항만근로자분들께 더 나은 휴게공간을제공하기 위해 금번 사업을 추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방역 관리를 통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 항만근로자의 안전과 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PA는 지난해 12월 인천 남항 컨테이너터미널* 내 근로자 대기실 및 휴게실 개선공사를 추진한 바 있다.

     * 인천컨테이너터미널(ICT), E1컨테이너터미널(E1CT)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등록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번호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공개여부 답변여부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챗봇 열기(새창)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