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항만위원회, '지속적인 현장중심 경영활동' 순항 중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등록일 2023.09.20. 조회수 710
첨부파일

(ipa 보도자료) 230920 ipa 항만위원회, '지속적인 현장중심 경영활동' 순항 중.hwp hwp파일 (ipa 보도자료) 230920 ipa 항만위원회, '지속적인 현장중심 경영활동' 순항 중.hwp

(사진) ipa 항만위원들이 내항에서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jpg jpg파일 (사진) ipa 항만위원들이 내항에서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jpg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이경규)IPA 항만위원회(이사회)가 현장이사회에서 인천 내항 현장을 점검하고 내항 활성화 및 1·8부두 재개발 추진을 위해 다양한 제언을 했다고 20일 밝혔다.

 

인천 내항은 항구로 개발되기 시작한 1884년부터 최근까지 수도권 항만 물류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으며, 선박의 대형화, 인천 신항 등의 개장으로 과거보다 물동량이 감소했으나, 올해 5월 신차 환적 화물을 새롭게 유치하는 등 새로운 물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인천 내항 1·8부두는 오랜 시간 수많은 화물을 처리한 역사를 뒤로하고, 항만재개발을 통해 인천시민에게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

 

이날 현장이사회에는 IPA 항만위원회 지희진 위원장과 항만위원, IPA 이경규 사장 등 15명이 참여했다.

 

IPA 항만위원들은 항만재개발로 인해 인천 내항의 화물 처리에 지장이 생기지 않는지를 점검하고, 인천 최초의 항만재개발인 만큼 항만과 지역사회가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내항 1·8부두 재개발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달 1일 신임 항만위원으로 취임한 김현숙 위원은 인천항의 역사라고 할 수 있는 내항에 방문하게 되어 영광이고, 여전히 활발하게 운영되는 모습이 인천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자랑스럽다, “IPA 항만위원으로서 항만과 도시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PA 항만위원회는 IPA의 주요사업, ·결산 등을 심의하는 최고 의결기구로 총 7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항만위원은 임원추천위원회가 복수로 추천하는 사람 중에서 해양수산부장관이 임명한다.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등록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번호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공개여부 답변여부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챗봇 열기(새창)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