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인천↔동남아 컨테이너 신규항로 개설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등록일 2024.07.08. 조회수 209
첨부파일

(ipa 보도자료) 240708 ipa, 인천↔동남아 컨테이너 신규항로 개설.hwp hwp파일 (ipa 보도자료) 240708 ipa, 인천↔동남아 컨테이너 신규항로 개설.hwp

(사진1) 케이엠티씨 다롄(kmtc dalian)호.jpg jpg파일 (사진1) 케이엠티씨 다롄(kmtc dalian)호.jpg

(사진2) 케이엠티씨 다롄(kmtc dalian)호.jpg jpg파일 (사진2) 케이엠티씨 다롄(kmtc dalian)호.jpg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이경규)는 고려해운, 남성해운, ONE, PIL이 공동 운영하는 코리아 차이나 말레이시아(Korea China Malaysia, KCM4)’ 서비스가 인천항에서 신규 운영된다고 8일 밝혔다.

다롄호

[케이엠티씨 다롄(KMTC DALIAN)호]

 

한국-말레이시아 서비스인 KCM42,540~2,754TEU급 선박 4척이 투입되는 주 1항차 서비스로, 인천-중국 칭다오(淸島, Qingdao)-상하이(上海, Shanghai)-싱가포르(Singapore)-말레이시아 포트클랑(Port Klang)-베트남 호치민(Ho Chi Minh)-중국 서커우(蛇口, Shekou)-부산-인천을 기항한다.

 

IPA에 따르면, 첫 항차로 고려해운의 케이엠티씨 다롄(KMTC DALIAN)’호가 인천 신항 선광컨테이너터미널(SNCT)8일 입항했다.

 

IPA는 이번 동남아시아 및 남중국 기항지 항로 연결을 통해 선사에 안정적인 선복을 제공함으로써, 연간 6TEU 이상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일본 선사인 ONE가 인천항에 첫 기항을, 싱가포르 선사인 PIL이 재기항함에 따라, 글로벌 상위권 선사들의 인천항 이용이 확대됐다.

 

인천항만공사 김상기 운영부문 부사장은 동남아시아향 서비스 신설로 인천항을 이용하는 수출입 기업의 원활한 물류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라며, “신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선사,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협력과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등록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번호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공개여부 답변여부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챗봇 열기(새창)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