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내항 야외벽화, 독일 iF Design Award 2019 본상 수상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2019.03.18. 207

(ipa 보도자료) 190317 인천내항 야외벽화, 독일 if design award 2019 본상 수상_게시.hwp  hwp파일 아이콘 (ipa 보도자료) 190317 인천내항 야외벽화, 독일 if design award 2019 본상 수상_게시.hwp

(사진1) 독일 if design award 2019 본상 수상 기념 사진.jpg  jpg파일 아이콘 (사진1)  독일 if design award 2019 본상 수상 기념 사진.jpg

(사진2) 독일 if design award 2019 본상 수상 기념 사진.jpg  jpg파일 아이콘 (사진2)  독일 if design award 2019 본상 수상 기념 사진.jpg

세계 최대 야외벽화로 기네스 기록에 등재되어 세계를 깜작 놀라게 했던 인천내항의 사일로 시설이 독일 ‘iF Design Award 2019’에서 본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기념사진

<독일 iF Design Award 2019 본상 수상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독일의 REDDOT'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손꼽힌다.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15일 오전 독일 뮌헨 BMW박물관에서 진행되는 시상식에 맞춰 남동구 소재 인천디자인지원센터에서 수상을 자축하고, 사업을 함께한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와 ㈜한국티비티와 향후 사업계획을 협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는 세계에서 가장 공신력있는 디자인 어워드로 금년에는 52개국으로부터 약 6,400여개의 출품작이 접수되어 경쟁이 매우 치열하였으나, 4개 협약기관의 효율적인 업무 프로세스와 ‘노후 산업시설 개선을 통해 시민과의 소통창구를 만들겠다’는 사업 취지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본상을 거머줬다.

     

인천내항 야외벽화는 기네스 월드 레코드 등재로 거대한 규모와 벽화의 완성도를 인정받은데 이어, 이번 수상을 통해 공공 디자인의 우수성까지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다.

     

일 IF 어워드 본상(Winner)을 수상한 사일로는 둘레 525M, 높이 48M의 규모로 약 100일간의 작업 기간을 거쳐 거대한 규모의 슈퍼그래픽으로 재탄생한 곡물 창고다.

     

총 16개로 이루어진 사일로에는 한 소년이 곡물과 함께 책 안으로 들어가 순수한 유년 시절을 지나 역경을 통해 성장하는 과정을 계절의 흐름에 따라 표현했다.

     

○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미국의 IDEA 어워드와, 독일의 REDDOT 어워드에도 출품하여,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석권에 도전할 계획이다”라고 밝힘과 더불어, “향후 예정된 '인천내항 항만재개발사업'에 디자인의 활용률을 높여 ‘시민들을 위한’ 인천항의 새로운 변화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