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개장 준비로 분주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등록일 2020.06.11. 조회수 2077
첨부파일

(ipa 보도자료) 200611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개장 준비로 분주.hwp hwp파일 (ipa 보도자료) 200611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개장 준비로 분주.hwp

·중 교류의 새로운 중심이 될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Incheon International Ferry Terminal, 연수구 송도동 300-1)201612첫 삽을 뜬지 36개월만인 오는 15일 화물기능의 우선 개장을 앞두고 있다.

 

국제여객부두와 터미널이 개장하게 되면 1883년 인천항 개항 이후 항만에서의 단일 건축물로는 가장 큰 규모의 시설이 된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부두시설물 최종 점검 및 카페리 선박 접안 테스트를 비롯해 CIQ*, 선사 등 상주기관들의 입주가 속속 마무리되는 등 개장준비가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 (CIQ) 사람이나 화물의 입출국에 필요한 통관, 입국심사, 검역절차를 담당하는 기관의 약자 / 세관(Customs), 출입국(Immigration), 검역(Quarantine)

 

새로운 부두와 터미널이 개장하게 되면 연태, 대련, 석도, 단동, 영구, 진황도(6개 항로, 기존 제1국제여객터미널), 위해, 청도, 천진, 연운항(4개 항로, 기존 제2국제여객터미널) 등 중국 10도시와 인천항을 잇는 카페리선박이 지속적으로 입출항할 예정이다.

 

15일 개장하는 카페리 부두 및 국제여객터미널은 5만톤급 선석을 포함해 총 7개의 선석*에 기존 부두보다 카페리선박의 화물 양하역이 최대한 용이하도록 RORO***, LOLO**** 전용부두를 각각 개설하였고, 건물 규모는 지상 5층 연면적 약 65,660, 기존 제1·2국제여객터미널**을 합친 것보다 1.8배 넓어졌다.

     * (선석수) 카페리 5만톤급 1선석, 3만톤급 6개 선석

     ** (연면적) 1국제여객터미널 25,588 , 2국제여객터미널 11,257

     *** RORO(Roll on/Roll off) 화물을 실은 차량을 그대로 싣고 부두와 선체를 연결하는 가교를 통해 선내로 들어가는 방식

     **** LOLO(Lift on/ Lift off) 선박 또는 안 벽에 장치한 크레인으로 들어서 컨테이너를 배에 싣는 방법

 

터미널 건물은 오대양의 파도를 형상화한 다섯 개의 곡선형 지붕으로 웅장한 멋을 더했으며, 교통약자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장애물 없는 실내환경을 조성했다. 또한, 지열을 이용한 냉난방 시스템을 도입하여 에너지효율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기존 제1국제여객터미널(연안항)과 제2국제여객터미널(내항)로 분리된 여객부두 및 터미널은 이원화의 불편함이 있었으나, 하나의 여객부두와 터미널로 일원화하여 신설 건축 개장하게되어 효율성이 증대될 전망이다.

 

또한, 기존 내항을 이용해 제2국제여객터미널에서 출발하던 4개 항로(위해, 청도, 천진, 연운항)는 갑문을 통과할 필요가 없어져 ·출항 시간이 각각 1시간 가량씩 단축된다.

 

특히, 국제여객부두는 화물처리 효율성이 대폭 증대된다. 기존 하역사별 산재되어 운영되던 CY(컨테이너야드)On-Dock* 에서 모두 처리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컨테이너 화물 양적하의 효율성과 생산성 증대가 예상된다.

     * (기존) 하역사별 Off-Dock CY, 보세장치장 (변경) On-Dock CY, 통합장치장

     * (On-DOCK CY) 부두 울타리 내부 컨테이너 장치장으로써 컨테이너 부두 바깥쪽에 별도로 떨어져있는 Off-DOCK CY와 비교하여 물류비 절감 및 효율성 증대

 

부두에 인접한 On-Dock에는 20피트 컨테이너를 최대 7,490(냉장·냉동컨테이너 288개 포함, 컨테이너 환산단위로는 7,490TEU)한 번에 쌓아놓을 수 있으며, 이를 일렬로 세울 경우 약 45km* 정도 된다.

     * 20ft(6.09m) x 7,490= 45,614m / 서울 수원 거리 약 40km

 

기존 제1·2국제여객부두에서 ‘19년도에 처리한 카페리 물동량은 428,402TEU이며 향후 연간 69TEU까지 처리가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카페리 선박을 활용한 전자상거래 물동량 유치 등 인천항 물동량 증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 인천항 카페리 물동량(TEU) : (‘17) 442,351 (‘18) 437,845 (‘19) 428,402

 

다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128일부터 국제여객 운송은 전면 중단된 상태이지만 카페리 선박을 통한 컨테이너 화물은 지속적으로 운반되어 ‘205월말까지 14.5TEU를 처리했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국제여객 운송을 잠시 중단하고 있다면서, “당분간은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의 또 다른 기능인 카페리 화물 물동량 확대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반영하듯, 올해 카페리 물동량의 한 축을 담당하는 Sea&Air(·해상 복합운송) 물동량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Sea&Air 물동량은 최근 전자상거래 급증과 중국 항공운임 상승을 기회 삼아 5월 누계실적이 전년동기(11,301) 대비 108.9% 증가한 2 3,606톤을 기록 중이다.

   * (Sea&Air) 해상운송과 항공운송을 혼합한 운송방식으로 해상운송의 저렴성과 항공운송의 신속성의 장점을 조합한 운송방식

 

더 나아가, -중간 카페리&항공을 활용한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연계하여 컨테이너가 필요없는 복합일관운송(RFS)이 도입되게 되면 트럭-선박 간 하역절차 없이 신속하게 운송하여 소량다품종 상품운송이 유리해 앞으로 국제여객터미널을 중심으로 한 Sea&Air 화물처리는 더욱 더 증대될 전망이다.

 

올해 5월까지의 카페리 물동량도 14.5TEU를 기록하며, 코로나19 상황임에도 작년 같은 시기의 16.5TEU와 근소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한편, 개장일인 15일 국제여객부두 및 터미널에 처음 입항하는 선박은 위동항운의 뉴골든브릿지7(New Golden Bridge _NGB )이다.

 

NGB 은 인천항과 위해(중국)를 오가며, 승객 724명 화물 325TEU를 한 번에 실어나를 수 있다. 톤수는 30,322톤으로 인천항을 이용하는 카페리선들 중 세 번째로 큰 덩치를 자랑한다.

 

해당 선박은 15일 오전 9시 국제여객터미널에 첫 입항한 뒤 오전 10시 입항 환영을 할 예정이며,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최대한 간소하게 실시한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은 코로나19로 화물처리 기능을 우선 개장하지만, 코로나가 극복되고 국제여객운송이 재개될 경우를 대비해 여객 개장준비에도 더욱 신경 쓸 것이라면서, “새로운 터미널을 명실상부 ·중 교류의 중심기지로 육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말했다.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등록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번호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공개여부 답변여부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챗봇 열기(새창)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