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상반기 컨테이너 물동량 전년 동기 대비 6.1퍼센트 증가

PRESS RELEASE 게시글 보기
등록일 2023.07.24. 조회수 724
첨부파일

(ipa 보도자료) 230724 인천항, 상반기 컨테이너 물동량 전년 동기 대비 6.1퍼센트 증가.hwp hwp파일 (ipa 보도자료) 230724 인천항, 상반기 컨테이너 물동량 전년 동기 대비 6.1퍼센트 증가.hwp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이경규)는 올해 상반기 인천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물동량이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1649,801TEU를 기록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물동량을 보였다고 25일 밝혔다.

 

IPA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수입 물동량은 83155TEU, 수출 물동량은 798,523TEU로 각각 전년 동월 대비 6.1%, 8.6%씩 증가했다. 환적과 연안 물동량은 각각 19,759TEU1,365TEU를 기록했다.

 

국가별 컨테이너 수입 물동량은 중국 466,059TEU, 베트남 108,019TEU, 태국 54,709TEU로 나타났으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312TEU(1.8%), 587TEU(0.5%), 22,926TEU (72.1%) 증가했다.

 

국가별 수입 비중은 중국 56.1%, 베트남 13.0%, 태국 6.6%, 인도네시아 3.5%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4개 국가의 합은 전체 수입 컨테이너물동량의 79.2%를 차지했다.

 

국가별 컨테이너 수출 물동량은 중국 505,860TEU, 베트남 7130TEU, 대만 25,407TEU로 나타났으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9,691TEU (10.9%), 5,874TEU(5.8%), 6,943TEU(37.6%) 증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별 수출 비중은 중국 63.3%, 베트남 8.8%, 대만 3.2%, 홍콩 2.5%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4개 국가의 합은 전체 수출 컨테이너 물동량의 77.8%를 차지했다.

 

IPA는 올해 상반기의 컨테이너물동량 상승의 주요 요인으로 컨테이너를 활용한 중고차 수출방식의 확대와 이에 따른 중고차 수출용 공컨테이너 수요 증가 등을 꼽고 있다.

 

관세자료에 따르면, 인천항에서 수출된 중고차는 상반기 총 234,614대이며 전년 동기 대비 56.9% 증가하였다. 그중에서 78.3%에 해당하는 183,773대가 컨테이너선으로 운송되어, 전년 말부터 이어진 중고차 수출의 컨테이너화는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인천항으로의 공컨테이너 수입 물동량은 기존에 월 4,000TEU 이하를 보여왔으나 전년 114,111TEU를 시작으로 올해 3월부터는 월 1TEU 이상이 처리되고 있다. 이는 중고차 적재용 공컨테이너의 수요 증가가 주요 원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IPA는 하반기에도 컨테이너물동량 증가세를 유지하기 위하여 중고차 등 전략화물 중심의 물동량 유치를 통해 기존 컨테이너 항로서비스 안정화와 신규 항로서비스 개설을 추진해 나갈 것이며, 컨테이너 선사, 컨테이너 터미널 등 관련 해운업계와 협력하여 화주 편익 증진을 도모할 계획이다.

 

인천항만공사 마케팅실 박원근 실장은 전년 상반기에는 중국 봉쇄 및 선박의 결항 횟수 증가 등으로 물동량이 감소했으나, 올해는 정상적인 수준으로 회복된 상태라며, “물류환경 분석을 통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타깃화물 발굴과 맞춤형 서비스 제공으로 올해 도전적인 컨테이너 목표인 345TEU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등록
고객님의 의견들입니다.
번호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공개여부 답변여부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챗봇 열기(새창)

빠른메뉴 서비스

메뉴설정